2017년 상반기를 ‘영화 별점’으로 정리해보자

여러분들의 별점도 궁금합니다.

미국의 유명한 영화 감독 알프레드 히치콕은 말했다. 영화는 지루한 부분이 커트된 인생이라고. 지루한 상반기의 많은 장면들을 커트하고, 간단하게 한줄 평으로 2017년의 상반기를 뒤돌아보면 어떤 모습일까?

에디터들에게 직접 물어보았다.

 


 

별점 다섯 개 만점 기준.

★: 별점 한 개
☆: 별점 반 개

1. 로맨스

ⓒ500일의 썸머

주진희 ★★★★
1년 9개월의 기다림. 이제 새로운 시작. 결말을 예측할 수 없는 현재진행형 영화.

나다연 ★★★
고구마 같은 스토리에 콜라 원샷을 해도 가시지않을 듯 하다가 찾아온 달콤한 우연!

김연희 ★★★★★
모든 로맨스는 성장물이다.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소 분자였다.

 

2. 드라마

ⓒ기쿠지로의 여름

조영훈 ★★★
반올림 뺨치는 성장 드라마. 현실의 벽을 기어오르는 장면은 눈물 없이 볼 수 없다.

김정원 ★★★☆
바람 한 점 없는 차분함이 평화롭다. 하지만 숨어있는 감정의 소용돌이를 끝까지 주목할 것.

 

3. SF/판타지

ⓒ아이로봇

김나린
인간이 과제 기계가 되어가는 험난한 과정. 하지만 아무런 재미도, 감동도 없었다.

조태홍 ★★★★☆
판타지 같은 스토리 전개. 하지만 의외로 나쁘지 않다. 다만 속편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

 

4. 액션

ⓒ테이큰2

김도현
뻔한 이유들이 영화의 진행을 막는다. 더 끔찍한 것은 러닝 타임이 아직 남았다는 것.

하민지 ★★★
힘없던 주인공의 히어로 도전기. 아군인 줄 알았던 대장이 사실 악당이었다는 반전.

박종우 ★★★★☆
긴장감 넘치는 과제들의 연속. 하반기에도 속편이 개봉한다는 소문이 있다.

 

5. 기타 영화

<다큐멘터리>

ⓒ북극의눈물

문여름 ★★
사람 사는 게 다 그렇다지만, 차라리 굴곡 있는 삶이 부러울 정도로 지지부진한 전개.

 

<초현실주의>

ⓒ비틀쥬스

정희연 ★★
진행없이 '기승기승'만 반복된다. 지나차게 빠른 사건 사고들에 감독도 감당이 안되는 듯.

 

 

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Pin on PinterestShare on TumblrEmail this to someone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박종우

박종우

Twenties Timeline 피처 에디터. 좋은 영화를 혼자 보는 것도, 함께 보는 것도 좋아합니다.